코스피 1950선 후퇴… 엔저 공포에 ‘벌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지수가 ‘엔저 공포’에 1950선 초반으로 밀려났다.

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46포인트(0.58%) 내린 1952.97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주말 뉴욕증시가 일본은행(BOJ)이 추가 양적완화를 단행했다는 소식에 일제히 큰 폭으로 상승한 가운데 우리 증시는 일본 부양책에 따른 엔화가치 하락에 의한 대형 수출주의 부진 우려로 하락 출발했다.

이후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순매도하며 지수를 압박했고 오후 들어 1940선까지 밀려나기도 하는 등 약세흐름을 지속했으나 장 막판 외국인이 소폭 매수우위로 돌아서면서 하락폭을 제한했다.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3억4085만주와 4조3973억원을 기록했으며 이 중 개인과 외국인이 602억원, 8억원 순매수했다. 기관은 1074억원어치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증권(2.82%), 통신업(2.55%), 비금속광물(1.34%), 섬유의복(0.90%), 종이목재(0.53%), 음식료품(0.33%), 서비스업(0.16%) 등이 상승했고, 운송장비(-4.16%), 의료정밀(-2.63%), 은행(-1.91%), 기계(-1.58%), 제조업(-1.10%), 전기가스업(-1.01%)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상위권 종목 중에서는 일본은행(BOJ)의 추가 양적완화에 따른 엔저 여파로 '자동차주'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5% 대의 낙폭을 보였으며 현대모비스도 4% 내림세를 나타냈다. 삼성전자도 나흘 만에 소폭 내림세로 돌아섰으며 한국전력과 POSCO, NAVER, 신한지주, 삼성생명 등도 하락했다.

반면 SK텔레콤이 나흘 만에 3.3% 반등했으며 삼성화재는 3분기에 이어 4분기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된다는 전망에 2.2% 상승했다. SK하이닉스도 1.2% 오르며 5거래일 연속 강세흐름을 이어갔다.

한국화장품은 상한가를 기록했고 한국화장품제조와 아모레퍼시픽은 각각 13.2%, 5.4% 오르는 등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를 앞두고 중국 정부가 임시 휴무를 결정하면서 중국인 관광객 특수 기대감으로 '화장품주'들이 동반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유안타증권이 투자확대와 배당 기대감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내년 영업이익이 점차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에 5.6% 상승했다.

이날 상승 종목 수는 상한가 7종목을 포함해 329개를, 하락 종목 수는 하한가 1종목을 포함해 492개를 기록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6.23포인트(1.12%) 내린 552.47로 상승 하루 만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4.10원(0.38%) 오른 1072.60원으로 3거래일 연속 올랐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