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랭두드러기 특징, 가려움·물집·부종에 심하면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랭두드러기’

본격적인 추위가 몰려오는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한랭두드러기(Cold urticaria)’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랭두드러기는 추위에 장시간 노출 될 경우 발생하는 질환으로 동상이나 동창, 부종이나 물집 등이 나타난다.

또한 차가운 곳에 노출된 뒤 두드러기와 맥관부종, 아나필락시스 등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움증이 생긴다. 이는 전체 물리적 두드러기의 3~5%를 차지한다.

특히 찬 음료를 마신 뒤 입술·혀 및 구인두에 부종이 발생할 수 있으며 찬물에서 수영했을 경우 저혈압과 어지러움, 쇼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한랭두드러기는 얼음 조각을 팔에 3~5분간 올려놓은 후 피부가 다시 더워질 때 10분 이내에 부어오르는지를 관찰해 진단할 수 있다. 만일 검사 결과가 명확하지 않으면 0~8도의 찬물에 팔을 5~15분간 담그는 찬물 담금 검사를 시행하면 알 수 있다.

한랭두드러기는 감염, 약물, 정서적 스트레스 등에 의해 시작되는 경우가 많고 평균 6~9년 지속 후 자연 손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한랭두드러기를 예방하기 위해서 추울 때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지켜줄 것”이라며 “찬바람이나 찬물을 조심하고 긴 소매 옷 등으로 체온 유지에 신경 써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랭두드러기 특징, 요즘 너무 추워” “한랭두드러기 특징, 미리 예방해야지” “한랭두드러기 특징, 난 이래서 여름이 좋아” “한랭두드러기 특징, 건강이 최고야” “한랭두드러기 특징, 따뜻하게 입고 다녀야 할 듯” “한랭두드러기 특징, 요즘 갑자기 추워져 걱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효원 인턴
장효원 인턴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7.02상승 10.8313:18 06/24
  • 코스닥 : 1014.09하락 2.3713:18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3:1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3:18 06/24
  • 금 : 73.43상승 0.9113:18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