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해철 비공개 가족장, 5층 올라가 소리지르며 통증 호소했지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故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가 5일 오전 9시 신 씨의 친지와 동료 가수들히 서울 한 병원에서 발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유족은 “두 차례 언론에 공개되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는 뜻을 밝히며 비공개 가족장을 치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의 시신은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된 뒤 경기도 안성시 유토피아 추모관에 안치됐다.


고인은 눈을 감았지만 진실공방은 여전한 가운데 이날 오후 경기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에서는 고 신해철의 사망을 둘러싸고 유족 대표 김형렬 씨, 소속사 KCA 관계자 김재형 씨, 법률대리인 서로 서상수 변호사가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고 신해철 측은 “S병원으로 입원을 한 뒤 마비성 장폐색 소견이 나왔다. 원장과 면담을 진행하면서 간단한 검사와 함께 수술을 진행했고 수술은 장관유착방위 수술 후 병실로 옮긴 이후에 원장은 ‘수술 잘 됐고 위도 꿰맸다. 그래서 이제 뷔페가서도 두 접시 이상은 못 드실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장은 ‘개복하지 않아서 회복이 빠를 것이니 내일이 아니면 모레 퇴원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해철의 수술을 진행한 S병원은 “신해철이 금식을 어겼다”며 문제를 회피한 바 있으며, 이에 유가족은 “금식을 지시한 적이 없다”라고 대응했다.


또한 동의 없이 위축소 수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S 병원은 “예전 위밴드 수술 때문에 생긴 유착이 위 주변에서도 발견돼 봉합수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인했다.


한편 경찰은 고인의 부검 결과가 나오면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 씨로부터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피소된 S병원 원장 K씨에 대한 소환 조사를 진행할 전망이다.

<사진=JTBC>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