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무상급식·누리과정 예산부족, 지방교육청 방만한 재정관리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뉴스1

‘무상급식’ ‘경기도 누리과정’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무상급식과 누리과정 예산 논란과 관련해 "지방교육청의 방만한 재정관리와 비효율적인 예산집행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중앙은 중앙대로 지방은 지방대로 세수가 부족해서 재정상황이 열악해지고 있어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준표 경남지사는 경남교육청과 감사 논란을 빚으며 무상급식 지원금 중단을 선언했다. 또 경기교육감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김 대표는 "교육청 예산이 적절히 편성되고 있는지, 선심성 사업 등 불필요한 예산이 없는지 잘 따져봐야 한다"며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매년 2조원 이상 이월금이 발생하고 매년 1조5000억원 이상의 불용액이 발생한다는 것은 지방교육청의 아주 방만한 재정관리와 비효율적인 예산집행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짜 어려운 학생들은 휴일과 방학 때 밥을 굶고 있는 게 현실"이라면서 "무상급식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지만 오히려 급식 질은 떨어지고 학생 안전을 위한 시설보수, 교육기자재 비용은 부족해서 교육질은 하락하고 있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라고 지적했다.

또 김 대표는 "정부와 지자체, 교육청 간에 정책 우선순위를 재조정하는 대화와 타협의 지혜를 발휘할 때"라며 "정부와 지자체, 교육청 갈등으로 학부모들이 불안해하고 학생들 교육을 망치는 일이 없도록 교육부가 적극 개입해서 교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1.48상승 66.511:20 02/25
  • 코스닥 : 927.96상승 21.6511:20 02/25
  • 원달러 : 1110.00하락 2.211:2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20 02/25
  • 금 : 62.89하락 0.6511:20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