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 부럽다” 성폭행 피해자 성희롱한 남대문경찰서 경찰, 대기발령으로 끝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사에게 수년간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서울 남대문경찰서의 한 경찰 관계자로부터 진술과정 중 "목사가 부럽다"는 발언을 들었다. /사진=MBN뉴스 캡처
목사에게 수년간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서울 남대문경찰서의 한 경찰 관계자로부터 진술과정 중 "목사가 부럽다"는 발언을 들었다. /사진=MBN뉴스 캡처

‘남대문 경찰서’

성폭행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이 피해자와 참고인에게 “범인이 부럽다”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해 대기 발령 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서울 남대문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성폭행 피해 조사를 받던 42세 홍 모 씨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진정이 접수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의 한 교회를 다니던 신도 홍(42·여) 씨는 수년 간 목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끝에 지난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홍씨는 성폭행 사건을 조사 받던 중 담당 경찰관이 “여성 신도를 마음대로 건드릴 수 있는 가해 목사가 부럽다”는 말을 비롯해 성적 수치심을 일으키는 발언을 지속적으로 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홍씨 성폭행 사건의 참고인인 이(35·여) 씨도 해당 경찰관으로부터 “참고인이 더 예쁘다. 목사의 취향이 이해가 안 된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 발령한 뒤 감찰에 착수했으며, 사실 확인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