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동부 회장, '동곡상 시상식' 참석..수상자 격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준기 회장(오른쪽)이 6일 열린 제9회 동곡상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준기 회장(오른쪽)이 6일 열린 제9회 동곡상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동부그룹 김준기 회장은 6일 오전 춘천시 춘천베어스호텔에서 열린 제9회 동곡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올해 제9회 동곡상은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시성 강원도의회의장, 염동열 국회의원 등 정관계, 언론계, 지역인사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수상자로는 △지역발전부문 박흥수 (재)강원정보문화진흥원장 △문화예술부문 이영춘 한국문인협회 감사 △사회봉사부문 김수연 (사)작은도서관을 만드는 사람들 대표 △교육연구부문 유창연 강원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 △자랑스러운 출향 강원인부문 이기웅 열화당 대표가 선정되어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날 김준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저희 아버님께서는 평생을 강원도 발전을 위해 일하신 분들 중 한 분이며, 저도 부친의 뜻을 계승하여 기업가로서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강원인의 긍지를 갖고 향토 강원도의 경제, 사회, 문화 발전에 동부그룹과 함께 미력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밝혔다.

동곡상은 김준기 회장의 선친인 동곡 김진만 전 국회부의장이 지난 1975년 강원도 발전에 기여한 숨은 일꾼들을 찾아내 포상하고 그 공적을 알리기 위해 만든 상(賞)으로, 1979년까지 매년 수상자들을 배출하며 향토인재 발굴의 산실 역할을 했다.

하지만 1980년 신군부 정권에 의해 중단되는 아픔을 겪었으나 2011년 김 전 부의장의 5주기를 맞아 동곡사회복지재단에 의해 32년 만에 부활했다.

동곡사회복지재단은 김준기 회장이 강원도 출신의 기업인으로서 향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89년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강원도 지역 16개 회사의 주식을 전액 출연해 설립되었으며, 지역 발전을 위해 애썼던 선친의 뜻을 계승하기 위해 재단의 이름을 선친의 아호를 붙여 ‘동곡사회복지재단’으로 명명했다.

동곡사회복지재단은 재단 산하 기업들의 경영권 있는 주식 전부를 재단 운영의 토대로 삼고 있어, 그 기업들의 이윤 자체가 영속적으로 지역사회에 환원되는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설립 이래 강원도 지역의 소외계층 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어린이집 건립 등 다양한 사회복지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