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하에도 카드대출 금리는 ‘제자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신용카드사들의 대출 금리는 요지부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여신금융협회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난 3분기 9개 주요 카드사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연 15.27%로 나타났다. 한은이 금리를 인하하기 전인 2분기 평균 금리 15.44%에 비해 0.17% 포인트 낮아지는 데 그친 것.

한국은행은 지난 8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내린 바 있다.

심지어 삼성, 현대, KB국민카드 등 대형사들은 이 기간 오히려 카드론 금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카드는 2분기 15.68%에서 3분기 16.17%로, 국민카드도 14.26%에서 14.75%로 각각 0.49% 포인트 올렸다. 현대카드도 17.33%에서 17.72%로 0.39% 포인트 인상했다.

반면 은행계를 중심으로 한 다른 카드사들은 카드론 평균금리가 다소 낮아졌다.

신한카드는 0.26% 포인트, 농협카드 0.17% 포인트, 롯데카드 0.4% 포인트, 우리카드 0.85% 포인트, 하나SK카드 0.09%포인트, 외환카드 1.16%포인트 각각 인하했다.

이처럼 기준금리 인하폭에 비해 카드론 금리 인하폭이 적은 이유는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 ▲소액 결제 증가 등의 이유로 수입이 악화되며 구멍난 부분을 대출 분야 수입을 통해 메우려고 했기 때문이다.

또한 카드사들이 대출 자금을 조달하는데 이용하는 회사채의 경우 보통 1~2년 단위로 운영되기 때문에 기준금리 인하가 대출금리에 반영되는데도 일정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 1~9월 전체 카드론 이용액은 21조620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0조4464억원에 비해 5.7% 증가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