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오즈의 성, 5세 남아 ‘손가락 절단’… 에버랜드 측 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버랜드 오즈의 성' /사진=에버랜드 전경, 머니투데이 DB
'에버랜드 오즈의 성' /사진=에버랜드 전경, 머니투데이 DB


'에버랜드 오즈의 성’

용인 에버랜드에서 놀이기구를 타던 5세 남자 어린이가 넘어져 손가락 3개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에버랜드 측은 피해 어린이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6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7시쯤 에버랜드의 실내 놀이기구 '오즈의 성' 안에서 김모군이 뛰어놀던 중 잘못 넘어져 손가락 3개가 절단됐다.

김군은 360도 회전하는 지름 130㎝의 원형판 위에서 놀던 중 넘어졌으며 이 사고로 원형판과 바닥 사이의 1㎝ 틈에 손가락이 빨려 들어갔다. 이로 인해 검지와 중지, 약지의 끝마디 중 3분의 2가 절단된 것.

사고 발생 직후 김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중지와 약지는 훼손이 심해 봉합수술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에버랜드 ‘오즈의 성’ 근처에는 안전요원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 안전요원은 없었다”며 “관계 법령과 안전규칙 등을 조사해 관계자들의 과실이 인정되면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에버랜드 측은 보도 자료를 통해 위로의 말을 전했다.

에버랜드는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어린이와 부모님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사고발생 직후 해당 놀이기구에 대한 정밀 점검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고가 발생한 ‘오즈의 성’은 그물다리, 미끄럼틀, 움직이는 바닥, 회전 원통 등의 장애물을 통과하는 실내 놀이기구다. 키 110cm 이상이면 입장할 수 있다.

'에버랜드 오즈의 성'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에버랜드 오즈의 성, 어쩌다 이런 사고가 벌어졌지?” “에버랜드 오즈의 성, 많이 아팠겠다” “에버랜드 오즈의 성, 안타까운 소식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