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출퇴근길, 그 남자의 ‘아우터’에 자꾸만 시선이 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초겨울 날씨가 시작되면서 겉옷차림에 신경을 쓰는 비즈니스맨들이 많다. 보다 세련되고 트렌디한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남성들이 새로운 아우터 스타일링에 도전하기 시작했다. 이에 비즈니스맨들의 출퇴근길 스타일링에 활기를 더해 줄 초겨울 아우터 활용 TIP을 소개한다.

image

◆ 스테디셀러 ‘가죽재킷’으로 비즈니스 캐주얼룩 연출하기

비즈니스 캐주얼이 오피스룩의 대세로 자리매김 하면서 웨어러블하고 멋스러운 블루종과 무스탕 재킷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전하고 싶다면 고급스러운 가죽 소재가 가미된 블루종 재킷을 선택해보자. 이때 깔끔한 스니커즈를 더해주면 감각적인 스트릿 감성까지 자아낼 수 있으니 참고하라.


더욱 위트있고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는 아우터를 찾는다면 블랙 컬러의 무스탕 재킷을 추천한다. 올겨울 핫 아이템으로 떠오른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무스탕 재킷은 러프하고 남성미 넘치는 아우터의 대표주자다. 특히 패딩과 레더를 혼합한 디테일로 보온성이 뛰어나고, 어느 룩에나 무난하게 스며들어 활용도가 높다.

image

◆ 출근길 책임지는 비즈니스룩의 정석, ‘테일러드(Tailored) 룩’ 연출하기

평소 포멀한 수트룩을 즐겨 입는 비즈니스맨에게는 차콜 그레이 컬러의 테일러드 코트가 제격이다. 차콜 그레이는 어느 컬러와도 절제된 조화를 이뤄 다양한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다. 이때 컬러풀한 넥타이나 액세서리를 적절히 활용하는 것도 요령이다.


또한 터틀넥 니트는 생각보다 테일러드 룩에 잘 어울린다. 셔츠와 타이의 포멀함을 덜어주는 대신 터틀넥만의 단정한 느낌이 테일러드 재킷과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내기 때문이다. 만약 터틀넥 니트와 테일러드 재킷만으로는 밋밋하다면 컬러팬츠로 포인트를 줘 더없이 댄디한 비즈니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


한편, 캐릭터 캐주얼 남성의류 브랜드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정두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날씨가 제법 추워지고 다양한 아우터가 출시됨에 따라 남성들의 아우터 스타일링 선택이 광범위해졌다”며 “스타일 연출이 어려울 땐 소재와 컬러를 고려해 적절하게 레이어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라고 전했다.

<사진=지이크 파렌하이트>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