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자동화장비, 삼성엔지니어링 현장서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관 TIG 용접장비가 두 개의 배관사이를 용접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중공업
배관 TIG 용접장비가 두 개의 배관사이를 용접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케이블 설치로봇과 배관 TIG 용접장비 등 5종의 자동화 장비를 삼성엔지니어링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자동화 장비 제작은 연말쯤 마무리된다. 운송과 시운전 등을 거쳐 내년 3월에 삼성엔지니어링 사우디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삼성엔지니어링 현장에 투입하는 케이블 설치로봇은 선박과 해양플랜트에 장착되는 각종 케이블 설치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삼성중공업이 직접 개발한 장비다.

이 로봇은 직선과 곡선, 수직과 수평, 협소구간 등 모든 구간에서 자동으로 케이블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케이블에 걸리는 부하(負荷)를 모니터링해 자동으로 장력을 조절함으로써 설치된 케이블의 품질도 향상시켰다.

삼성중공업은 이 로봇 340여대를 제작해 거제조선소에서 활용하고 있을 정도로 활용도가 높고 성능이 우수하다.

또한 배관 TIG 용접장비는 해양플랜트 장착되는 특수 재질의 배관 파이프의 용접을 자동화하기 위해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장비다.

플랜트에 설치되는 배관 파이프는 직경이 최대 64인치(약 1.6m), 두께도 최대 6.4㎝에 달하기 때문에 용접 작업이 까다롭기로 유명하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용접장비는 파이프의 용접선을 자동으로 추적할 뿐 아니라 용접 아크길이도 자동제어 함으로써 용접 불량률을 ‘0’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게다가 하나의 파이프 위에서 2대의 장비가 동시에 작업을 수행할 수 있어 작업 속도도 크게 향상시켰다.

이외에도 삼성중공업은 ▲이동식 라벨링 장비 ▲태그 마킹장비 ▲용접비드 검사장비 등을 삼성엔지니어링에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기계설비와 배관 등으로 구성된다는 점에서 육상과 해상플랜트는 제작 공정이 유사하기 때문에 조선소에서 개발한 자동화 장비를 적용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작업으로 해 오던 배관 용접과 케이블 설치 작업 등을 로봇이 대체하면서 조선소의 생산성과 품질이 획기적으로 향상됐다”며 “육상플랜트 현장에서도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자동화장비 전문 연구인력만 15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100종 이상의 자동화 장비를 자체 개발해 선박과 해양플랜트 제작에 활용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삼성엔지니어링과 합병 이후보다 많은 육상 플랜트 현장에 다양한 자동화 장비를 적용할 계획이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3.65하락 2.4810:05 08/06
  • 코스닥 : 1057.13하락 2.4110:05 08/06
  • 원달러 : 1142.80하락 0.910:05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0:05 08/06
  • 금 : 68.80하락 2.5710:05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