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지면 발생하는 근육통…스트레칭으로 예방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온이 갑작스레 떨어지는 이 시기에는 혈액순환이 잘 이뤄지지 않아 나타날 수 있는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 통증은 급성통증과 만성통증으로 나눌 수 있는데, 둘다 몸 안에서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경고하는 것이다. 신체에 있는 부분의 이상을 신속히 알리고 더 큰 손상을 줄이려는 것이다.

그중 만성통증의 경우 3개월 이상 지속되는 통증으로 급성통증과 달리 통증이 몸 안에서 방어적인 역할을 다한뒤 통증 자체가 새로운 질병이 된 경우다. 일단 만성통증이 되면 치료기간도 길고 완치도 쉽지않으며 치료비용도 많이 들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목과 어깨가 경직되면서 어깨 및 목 통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때 생기는 통증을 근막동통증증후군이라 한다. 근육통의 일종으로 잘 쓰지않는 근육에 갑자기 힘이 들어가면서 근육이 긴장되어 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특히, 평소 운동부족인 사무직 직장인들에게서 많이 나타날 수 있다.

이렇게 기온이 내려가면서 굳은어깨와 통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정기적인 스트레칭을 통해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좋다. 양발을 어깨너비로 벌리고 서서 시선은 정면을 향하게 한후 목을 수평으로 최대한 옆으로 돌려준다. 이때 몸은 정면을 주시할 수 있게 해야한다.

몸은 정면으로 향하게 하고 머리를 앞으로 숙여 가슴쪽으로 당긴 후에 천천히 고개를 들어 머리를 뒤로 젖히는 동작을 반복해 주는 것도 목의 긴장감을 덜어줄 수 있다. 위와 같은 스트레칭은 무엇보다도 천천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용인분당예스병원 이정훈원장은 “통증이 원인이 될 수 있는 추위를 예방하기 위해 목과 어깨 부위가 추위에 노출되지 않도로 보온에 신경쓰는 것이 중요하며,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시간에 비례해 스트레칭 및 휴식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며 "통증이 생기면 부위에 따라 찜질을 통해 통증을 줄여보고 통증이 그래도 하루, 이틀 정도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만성통증과 후에 통증으로 인한 질환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