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서도 속고 속이는 말, "너랑 처음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살다보면 진실보다는 거짓이 도움이 될 때가 있다. 이를 선의의 거짓말이라 포장한다. 연인사이에서도 거짓말이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데 유용할 수 있다.

미혼남녀들은 상대를 배려하며 어떤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연인사이 선의의 거짓말 1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남녀934명(남성 448명, 여성 48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11일까지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네가 첫사랑이야’(216명/48.3%)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오모씨(33.남)는 “거짓말은 연인사이 절대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지만 서로에게 기분좋고 관계발전에 도움이 되는 착한 거짓말은 괜찮다”며 “편한 모습에도 예쁘다고 하는 선의의 거짓말이나 진정한 사랑은 네가 처음이야 같은 말은 종종 연인사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네가 제일 예뻐(멋져)’(101명/22.6%), ‘뭐든지 다 해줄게’(90명/20.1%), ‘이런거 네가 처음이야’(41명/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이런거 네가 처음이야’(301명/62.1%)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김모씨(30.여)는 “사실 거짓말인줄 알면서도 듣기 좋은 말이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거짓말이 초점이 아니라 나를 위해 맞춰주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며 “그래서 나도 어디를 같이 가거나 음식을 먹을 때 항상 처음이라고 말하곤 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네가 첫사랑이야’(118명/24.3%), ‘네가 제일 예뻐(멋져)’(36명/7.6%), ‘뭐든지 다 해줄게(31명/6%) 순으로 조사됐다.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거짓말은 다들 나쁘다고 생각하지만 무언가를 숨기기 위한 것이 아닌 관계진전에 도움을 위해 하는 말은 거짓이 아닌 대화에 포함된다”며 서로를 더 빛내어 줄 수 있는 칭찬의 말과 행동은 선의의 거짓말이기 때문에 감정이 상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는 두 사람의 원활한 관계를 위해 적절히 사용하는게 좋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