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기 부품제조 18년만에 보잉에 5000호기 납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대한항공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B737 항공기 날개 부품인 ‘플랩 서포트 페어링’(FSF) 제조를 시작한 지 18년 만에 항공기 5000호기 납품실적을 달성했다.

대한항공은 12일 부산 대저동 테크센터에서 함명래 항공우주사업본부장, 트로이 킴(Troy Kim) 보잉 아시아담당 임원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B737 FSF 5000호기 납품 기념식’을 개최했다.

FSF는 항공기 한 쪽 날개에 3개씩 총 6개가 장착되는 부품으로 양력 증강 장치 ‘플랩’(Flap)을 구동시키는 부품을 감싸는 구조물이다.

‘5000호기’ 달성은 국내 민항기 부품 사업 중 가장 많은 납품 실적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996년 FSF 첫 납품 이후 2002년 1000호기, 2007년 2000호기 실적을 달성했다. 최근에는 연간 B737 항공기 500여 대 분량인 3000여 개의 FSF를 제작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현재 FSF 제작 및 조립 공정을 국내외 외주 업체로 전량 기술 이전해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보잉사가 생산하는 민항기 전체 기종의 주요 부품 제작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B737, B747, B777 항공기의 날개구조물 제작사업, B767 항공기의 후방 동체구조물 제작사업, 차세대 여객기로 널리 알려진 B787 항공기의 6개 주요 동체 및 날개 구조물의 국제공동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B737 차기 모델인 B737 맥스(MAX) 날개 끝단 구조물인 ‘윙렛’(Winglet) 제작 사업도 시작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보잉사로부터 지난 2007년과 2012년 각각 ‘올해의 협력업체’(Supplier of the Year)로 선정된 바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