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서 5000광년 거리 ‘굴 성운’ 발견… 어떻게 찍은 거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굴 성운 발견 /사진제공=NASA
굴 성운 발견 /사진제공=NASA

‘굴 성운 발견’

허블이 찍은 굴 성운 발견 소식이 알려졌다.

미국항공우주국(NASA)는 최근 지구로부터 약 5000광년 떨어져있는 '굴 성운' NGC 1501의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NGC 1501은 1787년 윌리엄 허셜이 발견한 성운인데 지구로부터 약 5000광년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성운은 천문학자들에 의해 세 개의 서로 다른 구조를 가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허블이 찍은 굴 성운은 별과 별 사이에 존재하는 가스 덩어리와 티끌의 집합체를 말한다. 이번에 포착된 성운은 복잡한 성운 중 하나로 꼽힌다.

허블이 찍은 굴 성운은 중앙에 밝게 빛나는 별이 보이고 그 주변은 거품이 이는 구름이 감싸고 있는데 이런 특이한 모습 때문에 '굴 성운'(Oyster Nebula)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한편 허블은 우주왕복선을 타고 지구상공 610km 궤도에서 우주관측활동을 하는 망원경이다. 지구상에 설치된 망원경보다 50배 이상 미세한 부분까지 관찰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