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주 공무원노조, 연금 개혁 반발 정치후원금 거부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 노조 /사진=뉴스1
공무원 노조 /사진=뉴스1

‘공무원노조’

경남·제주 지역 공무원노조는 정당의 보조금으로 사용되는 정치후원금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경남지역 공동투쟁본부’는 지난 1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 연말 선거관리위원회에 정치후원금을 내지 않기로 했다”며 “이 후원금이 공무원연금법 개정을 추진하는 정당의 보조금으로 사용되는 것을 반대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들은 "매년 연말 선관위의 협조 공문을 받고서 반강제적으로 정치후원금을 낸 뒤 연말정산 때 세액 공제를 받았던 것을 단호히 거부한다"며 "정부 등의 후원금 납부 압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경남지역 공무원이 지난해 선관위에 낸 정치후원금은 4억8100만원에 이른다.

‘공적연금강화를 위한 제주지역 공동투쟁본부’도 또한 13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결의의 뜻을 밝혔다.

그들은 "공무원은 매년 연말, 선관위의 협조 공문에 따라 지자체의 실적을 위해 반강제적으로 정치후원금을 기부해왔다"며 "이제부터는 정치후원금을 내고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아왔던 것을 단호히 거부하고, 차라리 그 돈을 국민을 위해 근로소득세로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쟁본부에는 전국공무원노조 경남지역본부, 경남도청공무원노조, 전교조 경남지부 등 7개 공무원 노조가 가입돼 있다.

투쟁본부는 최근 도내 공무원 1만 9천557명을 대상으로 공무원연금법 개정 찬반 조사를 한 결과 반대가 1만9189명(98.1%)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전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