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인 사칭' 4억원 가로챈 50대 남성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법조인으로 사칭해 4억원을 가로챈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1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사정기관 간부들에게 청탁해 세금을 환급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로 정모(50)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009년 3월부터 같은해 12월 사이 법조인으로 사칭해 A씨에게 접근한 뒤 "검찰 간부와 국세청 간부에게 청탁해 세금을 환급받게 해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4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정씨는 실제로 검찰이나 국세청 간부에게 청탁을 하지는 않고, 돈만 받아 아파트를 매입하거나 개인채무를 변제하는데 써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