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새누리당 국회의원 “세월호 인양, 돈·시간 너무 많이 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사진=뉴스1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사진=뉴스1

‘국회의원 김진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돈이 너무 많이 든다며 세월호 인양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돈과 시간이 너무 많이 들고 추가 희생자가 생길 수 있다"며 "세월호를 인양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양 비용과 관련해 그는 "해수부에서 약 1000억원 정도 필요하다고 하지만 실제로 약 3000억원 정도로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돈을) 어디서 또 가져다 무리하게 끌어다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실종자 가족들이 분노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수색 종료를 처음 주장한 사람도 사실 나다.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냉정하게 말 하냐며 나를 비난한 사람들이 많았지만 이제 유가족들도 동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인양이) 의미가 없는 건 아니지만 과연 (실종자 9명의) 그 시신이 확보될 지도 보장이 없다"며 "이미 지금 오늘로써 211일째인데 시신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사회적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9.87상승 1.2514:30 04/19
  • 코스닥 : 1028.65상승 7.0314:30 04/19
  • 원달러 : 1118.70상승 2.414:30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4:30 04/19
  • 금 : 65.12상승 0.9514:30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