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윤우 원장의 모발이식(155)] 남녀 모발이식 생착률 차이는 의료진 기술력의 차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윤우 원장의 모발이식(155)] 남녀 모발이식 생착률 차이는 의료진 기술력의 차이
모발이식수술은 모발을 자라게 하는 모낭세포를 추출하여 이식하는 것으로 성공적인 모발이식수술이라면 단연 모낭의 손상을 최대한 줄이고 이식된 모낭이 잘 뿌리내리도록 해 생착률 높은 결과를 불러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추출한 모낭세포의 수와 자라는 모발의 수가 같아야 하지만 실제로는 차이가 있다.

생착률에서 차이가 나는 이유는 의료진의 기술적 완성도와 수술 방식에 따라 나타나는 결과로 모낭 분리 시 모발이 자라는 각도와 후두부 절개선을 사선으로 일치시키면 충분히 더 많은 모를 살릴 수 있다.

하지만 잘못된 각도로 추출 시 건강한 모낭도 손상 될 수 있으며, 후두부 밀도가 빽빽할수록 경험이 많은 의료진이 아니라면 능숙하게 해내기 쉽지 않은 부분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분리된 모낭은 4시간이 지날 때마다 생착률이 10%씩 떨어진다는 실제 연구보고가 있을 정도로 모낭을 분리하는 것은 사람이 숨을 참고 있는 것과 같은 고통을 주는 것과 같아 빠르지만 정확하고 섬세하게 모낭을 분리해야지 생착률을 최대치로 높일 수 있다.

이에 모발이식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에서는 정규직 모낭분리사가 상주하며, 능숙한 의료진이 팀을 이뤄 2~3시간 내에 분리와 이식을 마칠 수 있도록 꾸준히 팀워크를 맞추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규모가 작고, 수술 횟수가 적은 병원들 중에서는 외부에서 모낭분리사를 초빙해 시술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모낭의 생존률 뿐만 아니라 생착률도 장담할 수 없는 부분이기에 반드시 수술 건수와 의료진의 경력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모낭의 깊이 역시 모든 사람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얕게 이식할 경우 생착률이 떨어지고 너무 깊이 이식할 경우는 모낭염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의사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수술 중 하나가 모발이식이라고는 하나 이러한 차이를 충분히 고려하여 피부과적으로 접근하여 외과적인 수술로 마무리되는 것이 모발이식수술이기에 명성 있는 전문의를 찾는 것이 중요함을 기억하기 바란다.

<제공=강남 맥스웰피부과,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