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 풍년에 김장하려는 사람들↑…'힘들어도 서서하는게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장(ⓒ이미지투데이)
김장(ⓒ이미지투데이)
추위와 함께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되었다. 그런데 최근 먹거리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데다 연이은 배추 풍년으로 김장 비용이 감소해 직접 김치를 담그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한 유통업체에 따르면 지난달 절임배추 예약판매 실적이 전년 동기간보다 61% 증가했다.

절임배추의 등장으로 이전보다 일은 줄었지만, 여전히 김장은 힘들다. 이에 허리 근력이 약하고 평소 육아와 집안일로 허리와 관절이 약해져 있는 여성들은 김장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부엌이나 거실, 베란다 등 바닥에 앉아서 재료를 다듬고 배추에 속을 넣게 되는데 앉아서 허리와 고개를 숙인 자세는 허리 건강에는 가장 좋지 않다. 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이 매우 크기 때문. 게다가 김장 시 쪼그려 앉아 일하게 되면 허리뿐만 아니라 무릎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척추 및 관절의 무리를 덜기 위해서는 최소 1시간에 한번 씩은 일어나 몸을 움직이는 등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척추 질환이 있거나 허리가 자주 아픈 사람들은 바닥보다 서서 일할 수 있는 식탁 위에서 김장을 하고 통증 완화를 위해 복대를 착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

구로예스병원의 성현석 원장은 “허리 통증이 잦은 여성들은 김장철이면 복대를 차고 일하는 경우도 많은데 복대를 사용하면 복대가 허리 근육을 잡아주기 때문에 안정성이 커져 통증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라며 “하지만 허리가 아플 때마다 복대를 차고 자꾸 의지하다 보면 신체 근육이 발달하지 못하고 약해지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허리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재료 손질과 속 채워넣는 것도 힘들지만 김장 재료부터 김장 후 김치통 나르는 일까지 무거운 짐 옮기기 바쁜 김장철. 허리를 숙인 상태에서 무거운 짐을 들어 옮기다 보면 회전하는 힘이 커져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것은 물론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최근에는 김장을 돕는 남성들도 많이 늘었는데 선천적으로 남성들이 여성보다 근육과 인대가 강한 것은 사실. 하지만 김장철이 한창이 11월은 기온이 내려가 몸의 관절과 인대 등 유연성이 저하되는 데다 무리해서 짐을 나르다 보면 허리를 삐끗할 위험이 크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급하게 김치통 등을 들다 보면 허리를 구부린 상태에서 나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는 부담이 큰 자세이기 때문에 허리를 세운 상태에서 무릎을 굽히고 앉아 짐을 들고 다리 힘으로 들어올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성현석 원장은 “김장철 부상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 무거운 것은 옮길 때는 두 명이서 함께 들고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덜기 위해 복부에 힘을 준 상태로 짐을 나르는 것이 좋다” 또한 “김장 후 허리나 다리가 아프면 으레 당연한 것으로 여기기 쉬운데 계속 움직이고 무리하면 척추 관절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통증이 심하면 온찜질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