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한주만에 플러스로 전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한주만에 플러스로 전환

지난 한주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0.98% 플러스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으로 국내주식형 주간수익률은 0.98%로 한 주 만에 플러스 수익률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주식형 펀드를 소유형 별로 살펴보면 코스피200지수 또는 섹터지수 이외의 특정지수에 따라 운용되면서 제한된 범위에서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인덱스주식기타가 1.70%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반면 중소형주에 주로 투자하면서 적극적운용을 통해 시장수익률의 초과 달성을 추구하는 액티브주식중소형은 0.17%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저조한 흐름을 보였다.

설정액 100억원 이상인 국내주식형펀드(ETF 제외) 가운데 ‘미래에셋그린인덱스증권자투자신탁(주식)A’는 한 주 동안 5.46%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우수한 흐름을 보였다. 

이어 ‘우리현대차그룹과함께증권자투자신탁 1[주식]A1’, ‘현대현대그룹플러스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A’, ‘KB업종대표주증권투자신탁 1(주식)C 5’는 각각 4.01%, 3.34%, 3.07%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상위권을 차지했다.

해외주식형 주간수익률은 1.43%로 4주 연속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본토 지역이 2.74%의 수익률로 모든 지역 중에서 가장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이어 친디아(2.16%), 인도(2.07%), 일본(1.94%) 지역 순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반면, 브라질 지역은 -2.73%의 수익률로 모든 지역 중에서 가장 저조한 흐름을 보였다. 이어 중남미(-2.71%), 신흥유럽(-0.83%) 순으로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해외주식형펀드 중 ‘삼성중국본토레버리지증권자투자신탁 1[주식-파생재간접형]_A’는 8.72%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뒤를 이어 ‘미래에셋TIGER합성-차이나A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주식혼합-파생재간접형)’,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H)(A)’, ‘신한BNPP골드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A)’가 각각 8.13%, 7.72%, 6.55%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상위권을 차지했다.

채권시장에서 국내채권형펀드와 해외채권형펀드는 각각 -0.21%, -0.01%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국내채권형펀드를 소유형 별로 살펴보면 투자적격등급채권(BBB-이상)에 투자하지만 국공채와 회사채에 대한 투자제한이 없고 단기채권과 유동성에 대한 투자비중이 높은 일반채권(초단기)가 0.02%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반면 투자적격등급채권(BBB-이상)에 투자하면서 국공채와 회사채에 대한 투자제한이 없는 일반채권은 -0.27%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해외채권형펀드를 소유형별로 살펴보면, 글로벌 고수익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글로벌하이일드채권이 0.05%의 수익률을 달성하며 가장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반면 신흥국에서 발행된 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신흥국채권은 -0.44%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저조한 흐름을 보였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0.12하락 23.3713:48 03/05
  • 코스닥 : 918.89하락 7.3113:48 03/05
  • 원달러 : 1128.00상승 2.913:48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48 03/05
  • 금 : 63.11상승 1.6713:48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