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중국 옌타이시로부터 명예시민증 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삼구 회장, 중국 옌타이시로부터 명예시민증 받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중국 산둥성(山東省) 옌타이시(煙臺市)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옌타이시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옌타이 지점을 통해 박삼구 회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했으며, 박삼구 회장은 지난 1998년 아시아나항공의 옌타이 노선 취항 이후 지역경제발전에 이바지하고 한중우호협회장으로서 양국간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삼구 회장은 지난 2001년 구이린시(桂林市)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은 이후, 2006년에 다롄시(大連市), 2012년 웨이하이시(威海市)와 난징시(南京市), 그리고 이번 옌타이시까지 총 5개 중국 도시로부터 명예시민증을 수여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옌타이에 주 7회 운항 중이며, 1994년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취항을 시작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한 이래 현재 여객노선의 경우 22개 도시, 30개 노선을 운항하는 한중간 최다노선 항공사이다. 

이밖에도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 계열사들이 중국에 진출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현재 중국 난징, 난징TBR, 텐진, 창춘 등 4개의 중국 현지생산공장을 가동하고 있으며 중국에서의 생산능력은 연간 3,000만여개에 이른다. 또 중국 현지에 맞는 제품개발과 우수한 품질로 승부한다는 방침아래 중국 톈진에 기술연구소를 설립, 운영하고 있다. 특히 중국시장에 글로벌 타이어 기업 중 가장 먼저 진출하여 탄탄한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금호고속은 1995년 중국에 진출하여 현재 우한을 비롯하여 상하이, 톈진, 청두 등 9개 지역에서 700여 대의 차량으로 150여 개 노선을 운행 중이며, 중국 전역으로 노선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금호리조트는 중국 웨이하이에 18홀 규모의 골프장과 최고급 호텔시설을 갖춘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리조트’를 운영중이다. 금호리조트는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리조트’를 웨이하이에 취항중인 아시아나항공과 연계를 통한 원스톱 서비스와 웨이하이 천혜의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세계 5대 명문골프장으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6하락 6.710:29 01/20
  • 코스닥 : 967.57상승 9.8210:29 01/20
  • 원달러 : 1100.90하락 210:2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0:29 01/20
  • 금 : 55.19상승 110:29 01/20
  • [머니S포토] 탕탕탕! 한정애 인사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탕탕탕! 한정애 인사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