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품이 최고…엄마 닮은 육아용품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가천대학교 뇌과학연구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엄마와의 끈끈한 상호작용이 아이의 뇌 발달과 정서적 안정을 돕는다고 나타났다. 영유아기는 감각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기억하는 시기로 엄마와의 교감 정도에 따라 두뇌와 정서발달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이에 관련 업계들은 아이에게 항상 엄마와 함께하는 느낌을 전달할 수 있도록 엄마를 닮은 육아용품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 엄마 같은 수유 환경 ‘유미 젖병’
엄마 품이 최고…엄마 닮은 육아용품들
‘37도 수유과학’을 표방하는 네덜란드 수유용품 브랜드 ‘유미’ 젖병은 특화된 젖꼭지와 웜커버(Warm-Cover)로 실제 모유수유 환경에 최적화됐다. 유미 젖병의 젖꼭지는 아기들이 혀와 턱의 움직임을 조절해 모유를 먹는 특유의 동작을 고려했다.

입천장까지 충분히 닿는 3cm 길이의 젖꼭지는 넓고 둥근 형태로 만들어져 모유수유할 때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분유의 온도를 체내 소화 효소 활동에 적합한 섭씨 35~38도로 유지시켜 주는 웜커버를 장착해 아기의 소화력 증진에 도움을 준다.

▶엄마 뱃속에 있을 때와 같은 27도의 편안함 ‘리프’

네덜란드 육아용품 브랜드 뉴나의 바운서 ‘리프’는 아기가 엄마의 뱃속에 있을 때와 같은 27도 각도로 설계됐다. 바운서란 아기그네 혹은 아기 놀이의자를 뜻하는 제품으로 아기를 재우거나 달래주는 데 제격이다.

나뭇잎 모양의 리프는 부드러운 좌우 흔들림으로 머리의 움직임을 줄이고 엄마 품에 안겨있는 듯한 각도로 기울어져 아기가 편안함과 정서적 안정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또한 아기의 피부에 닿는 모든 부분을 천연 오가닉 소재로 제작해 연약한 아기 피부를 보호해준다.

▶엄마 품을 닮은 아기 수면 보조용품 ‘코지 슬립매트’

베이비무브의 ‘코지 슬립매트’는 유럽 소아과 의사와 공동 개발한 아기 수면 보조용품으로 인체공학적인 디자인 설계를 통해 포근하고 아늑한 엄마 품을 그대로 재현했다. 아기의 허리와 엉덩이를 안정적으로 받쳐주는 쿠션은 엄마의 품처럼 포근하고 아늑한 환경을 제공, 아기의 숙면을 돕는다.

압력을 흡수하는 점탄성 메모리폼을 사용한 짱구베개는 납작머리 예방에 도움을 주며 부드럽고 무독성 3D 에어 메쉬 소재를 사용해 아기의 피부를 보호해준다. 본 제품은 휴대가 용이해 장거리 외출 시 아기가 잠이 들어도 편안한 수면환경을 만들어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