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보복상품, 겨울이면 불티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출처=옥션
/사진출처=옥션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보복상품까지 등장해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화재감지기처럼 생긴 스피커를 천장에 붙이고 시끄러운 음악을 틀면 소음의 60~70%가 윗집으로 전달된다.

층간소음에 항의하기 위해 초인종을 누르거나 문을 두드리는 건 안 되지만, 천장을 두드리고 소리를 지르는 건 괜찮다는 법원 판결을 내세워 팔고 있는 이른바 '보복 상품'이다.

업체 측은 "날이 추워지면서 주문량이 더 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층간소음 문제는 문제야.", "이런상품을 돈 주고 사는건 좀 그렇다", "보복상품까지 나올줄이야. 해도 너무하네", "아파트를 짓는 건설사들이 문제"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