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SDS 지분 일부', 내년 5월 중순 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에스디에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재 보유 중인 삼성SDS 지분 일부를 의무보호예수 기간(6개월)이 끝나는 대로 처분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SDS 상장 시점으로부터 6개월이 되는 내년 5월 중순께 보유 지분 중 일부를 처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현재 삼성SDS의 지분 11.25%를 보유 중이다.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패션사업부문 사장은 각각 3.90%를 갖고 있다. 이 부회장 삼남매의 지분 합계는 19.05%다.

이 부회장의 지분 처분 가능성은 삼성 오너가 내부의 지분정리 흐름에 따라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에서는 이 부회장이 삼성SDS 지분을 삼성전자의 주식이나 삼성전자에서 분할되는 지주사 지분과 맞교환 하는 방안 등을 제기하고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7.06하락 25.5813:17 07/01
  • 코스닥 : 730.83하락 14.6113:17 07/01
  • 원달러 : 1296.90하락 1.513:17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3:17 07/01
  • 금 : 1807.30하락 10.213:17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