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안츠계속받는암보험’ 판매 36일만에 1만건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리안츠생명은 지난 10월 1일 출시한 ‘알리안츠계속받는암보험(갱신형)’의 판매량이 영업일수 기준으로 36일만에 1만건을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이 상품은 11월 24일 기준으로 총 1만 176건이 판매됐다. 암 발병으로 진단급여금을 받았더라도 이후 2년마다 같은 암은 물론 다른 암까지 보장하고 만기보험금의 일부를 돌려받는 점이 인기비결로 꼽힌다. 올 들어 보험시장이 부진을 겪고 있지만 혁신적인 상품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다는 단순한 진리를 재확인시키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알리안츠계속받는암보험’ 판매 36일만에 1만건 돌파

‘알리안츠계속받는암보험(갱신형)’은 암이 조기에 발견되고 재발률도 높은 현 상황에서 고객들이 치료비 걱정 없이 암을 이겨낼 수 있도록 개발된 새로운 개념의 암보험이다. 이 상품은 횟수에 제한 없이 2년마다 원발암, 전이암, 재발암뿐만 아니라 잔존암까지 포함한 재진단암에 대해서 진단급여금을 지급한다. 처음으로 암 진단을 받았을 때는 물론 매 2년 마다 암이 재발하거나 전이되어 다른 암으로 진단 확정된 경우에도 보험금을 지급하는 상품으로 생명보험업계에서 이 같은 보장을 주계약에 담기는 처음이다.

피보험자가 보험기간 중 암 보장개시일 이후에 일반암으로 진단이 확정되었을 때 최대 3000만원을 지급하며 이후 2년마다 재진단암으로 진단이 확정되면 다시 최대 3,000만원을 지급한다.

10년 갱신형 보험으로 보험기간 만기 시 보험가입금액의 10%(보험가입금액 1500만원 가입 시 150만원)를 돌려줘 건강관리자금 또는 갱신보험료로 활용할 수 있으며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보험가입금액 1500만원, 10년 만기 전기납으로 가입할 경우 30세 여성의 월 보험료는 3만1935원(30세 남성은 2만7240원)이다.

은재경 알리안츠생명 상품계리실장은 “암이 또 다시 생길 수도 있다는 불안감과 감당하기 힘든 치료비 부담을 동시에 안고 살아가는 암 환자들이 많은 상황에서 고객들이 상품의 장점과 필요성을 충분히 느끼는 것 같다. 앞으로 계속 받는 형태의 암보험이 업계의 주요 상품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며 “알리안츠생명은 보다 고객친화적이고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해 연금과 보장이 강한 회사로서 고객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