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셋값 천정부지…재계약시 4000만원 이상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사진제공=머니투데이
자료사진/사진제공=머니투데이
수도권 내에 사는 아파트 전세 세입자들의 시름이 더 깊어지고 있다. 수도권에서 아파트 전세를 재계약하기 위해선 평균 4000만원 이상을 올려줘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25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1월 3주차 기준 수도권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354만2124가구의 평균 전세가는 2억3212만원으로, 2년전인 2012년(1억9172만원)보다 4040만원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현재 3억2619만원으로, 2012년(2억7115만원)보다 5504만원 뛰었다. 같은 기간 경기는 1억5949만원에서 1억9281만원으로 3332만원 올랐다. 인천의 경우 1억1420만원에서 1억4607만원으로 3187만원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남구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2년 사이 7051만원(4억6041만원→5억3092만원) 증가해 가장 큰 오름폭을 보였다.

다음으로는 서초구가 6879만원(5억1147만원→5억826만원) 올라 뒤를 이었고 용산구 6235만원(3억8649만원→4억4884만원), 종로구 5908만원(2억9702만원→3억5610만원), 중구 5533만원(3억3885만원→3억9418만원), 성동구 5145만원(3억649만원→3억5794만원) 등의 순이었다.

강남에서는 도곡동 타워팰리스·도곡렉슬·현대하이페리온, 대치동 대치아이파크, 삼성동 힐스테이트 등의 전셋값이 2년새 1억원 넘게 올랐다.

서초에서는 반포동 반포자이·반포리체·래미안퍼스티지 등 아파트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서초트라팰리스 등 주상복합의 전셋값이 1억원 가량 증가했다.

경기·인천 지역에서도 과천시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이 2년새 6천273만원(2억7469만원→3억3742만원) 올랐고, 인천 연수구의 전셋값은 4592만원(1억3873만원→1억8465만원) 증가했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최근 금리 인하 등으로 전세에서 월세로 전환되는 물건이 늘어나면서 학군이 좋거나 역세권 단지의 경우 전세물건이 품귀를 보이고 있다"며 "비수기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여전한 상황이어서 실제로 전세를 구하거나 전세 재계약을 하려면 비용이 더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