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통법 시행 이후, '이통3사 가입자 줄고 알뜰폰 늘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월 무선통신 가입자 통계
10월 무선통신 가입자 통계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 이후 이동통신 3사의 가입자 수가 전월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10월 무선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이통 3사의 가입자 수는 5249만5036명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11만2647명이 줄어든 수치다. 올해 영업정지 등으로 일부 이통사의 직접 가입자가 감소한 적은 있지만 이통3사가 동시에 직접 가입자 수 감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통 3사 중 전월보다 가입자 수를 가장 많이 잃은 통신사는 SK텔레콤으로 6만793명 이탈했다. 이어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4만2908명, 8946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알뜰폰은 지난달 처음으로 400만명을 돌파했고 이어 10월에는 431만5274명을 기록했다.

통신사 자회사들의 알뜰폰 가입자 수가 늘면서 시장점유율에는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이통업계 시장점유율은 SK텔레콤 50.01%, KT 30.34%, LG유플러스 19.65%를 나타냈다.

10월 이동통신 총 가입자 수(알뜰폰 포함)는 5681만310명으로 지난달 5674만5776명에 비해 6만4534명 늘어났다. 이통사별로는 SK텔레콤이 2841만1664명, KT가 1723만8057명, LG유플러스가 116만589명으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이통 3사가 일부 단말의 출고가를 대폭 내리는 등 가입자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인다”며 “11월에는 가입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