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 노안환자, 40대 노안교정수술 증가 추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침에 일어나서 잠드는 순간까지 가장 혹사 당하는 신체가 바로 ‘눈’이다. 아침에 깨는 순간부터 눈은 움직이기 시작한다. 이동할 때, 일 할 때, 휴식을 할 때마저도 우리의 눈은 쉴 틈이 없다.

히 컴퓨터 모니터, 태블릿PC, 스마트폰등에 24시간 노출되는 요즘, 눈의 피로는 점점 커지고 있다.

이렇게 눈의 피로가 더해지면서 ‘노안’도 급증하고 있다. 2020년이 되면 우리나라 노안인구가 전체의 40%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일반적으로 40대 이후에 찾아오는 노안이 급증하고 있으며 점점 그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글로리서울안과에서 지난 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40~45세 노안교정수술을 받은 환자가 2013년 대비 2014년 약 35%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노안이 시작되는 나이가 점점 앞당겨지는 추세인 것이다. 그래서 요즘은 노안은 ‘중년안’으로 불리기도 한다.

▶불혹의 나이라는 40대, 노안시력교정술 증가

이렇게 최근 시력교정술을 받는 전체 환자 중 약 20%가 40대 이상일 만큼 노안시력교정술을 받는 사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안으로 떨어진 시력을 교정하는 중년층이 늘고 있다는 뜻이다.

글로리서울안과 측은 시력교정술을 하면 노안이 빨리 온다거나 노안이 오면 시력교정술이 필요 없다는 속설들이 있었지만 이것이 속설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면서 시력교정술을 받는 중년이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시력과 노안 함께 잡는 수술법 

젊은 노안환자라면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 아닌, ‘LBV 노안교정술’이나 ‘레인 드롭 인레이’ 수술로도 교정이 가능할 수 있다.  

LBV 노안교정술은 일반 라식수술과 비슷한 수술법으로 수정체나 렌즈 삽입 없이 각막을 알맞은 방법으로 깎는 방식이다. 우성안은 정시 상태를 만들어 원거리, 비우성안은 근시 상태를 만들어 근거리를 볼 수 있게 만들어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를 모두 볼 수 있게 하는 수술로 최단 수술시간으로 환자 개개인의 안구 굴절 이상에 맞춰 정교하게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

‘레인 드롭 인레이’는 최근 새로운 교정법으로 등장했다. 각막 안에 작은 빗방울 크기인 지름 2㎜에 미세한 볼록 원반을 삽입해 각막을 약간 볼록하게 만들어 가까운 거리를 잘 보이게 함으로써 노안을 교정하는 것이다.

야간운전이나 터널과 같이 어두운 환경에서도 시력저하가 오지 않으며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 모두 시력을 찾을 수 있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은 “레인 드롭 인레이의 각막 내에 초소형 특수 렌즈를 삽입하는 수술로 수술 후 각막 내 영양분과 산소량 유지율이 높아 건강한 각막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수술법이다”라며 “10분 내외의 시간이 소요되므로 간편하게 수술을 진행할 수 있으며 수술 후 통증이 거의 없어 일상생활로 바로 복귀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눈 건강을 지키는 생활습관(도움말=글로리서울안과)

무엇보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는 것이 제일 좋다. 조명은 자연색과 비슷한 주광등을 형광등과 함께 켜서 사용하고, 텔레비전과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는 30분에 한 번씩 자연 풍경 바라보기, 눈을 위, 아래, 오른쪽, 왼쪽으로 운동하는 것 등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자연스러운 노화과정에서 생기는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딱딱해지는 질환이다. 백내장에 걸리면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데 이를 단순 노안으로 여기기 쉬워 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이뿐 아니라 한국인의 4대 실명원인 중 하나인 황반변성이나 당뇨망막병증과 같은 질환들이 초기에는 단순 노안으로 오인하기 쉽다. 그렇기 때문에 눈에 이상 증상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필수적이다.

노안은 어떠한 질환이 아닌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이기 때문에 과거에는 많은 이들이 그냥 방치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노안이 찾아오는 나이가 빨라지고 노안 증상을 겪는 사람들이 급증하는 추세를 보이자 노안을 단순히 지나치지 않는 경향이 강해졌다. 노안 증상이 나타나면 가장 먼저 안과를 찾아 정밀하게 자신의 눈을 검사해 적극적으로 떨어진 시력을 교정하는 이들이 많아진 것이다. 특히 과거 40대 이후에 찾아오던 노안이 최근 젊은 노안이 증가함에 따라 조금이라도 이상이 느껴지면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