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경찰 불기소에… ‘방화·약탈’로 얼룩진 미국 퍼거슨시, 82명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대배심이 24일 18살의 비무장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사살한 백인 경찰 대런 윌슨을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한데 항의하는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시위대가 불타는 상가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대배심이 24일 18살의 비무장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을 사살한 백인 경찰 대런 윌슨을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한데 항의하는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시위대가 불타는 상가 건물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퍼거슨시’

지난 8월 비무장 상태의 흑인 청소년 마이클 브라운을 사살한 대런 윌슨 경관에게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대배심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불기소 평결을 내린 후 퍼거슨 지역은 또다시 혼란에 휩싸였다.

세인트루이스카운티 검사 로버트 맥컬로크는 이날 세인트루이스카운티 대배심의 불기소 처분 평결 결과를 발표하며 "대배심이 윌슨을 기소할만한 상당한 근거(probable cause)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평결에 브라운의 유족은 "우리 아이의 살인자를 기소하지 않기로 한 (대배심의) 결정에 깊이 실망했다"면서도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쪽으로 여러분의 분노를 표현해 달라"고 시위대에 호소했다.

대배심 평결이 나온 후 윌슨 경관이 근무하던 경찰서 밖에서는 분노한 시위대가 빈 병과 돌을 던지며 항의했고 경찰차에 불을 질렀으며 경찰은 최루탄과 섬광탄 등을 발포하며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존 벨마르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경찰서장은 "시위대가 최소 12개의 건물에 불을 질렀다"며 "현재까지 약 150발의 총성이 있었지만 경찰은 대응사격에 나서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사망자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방화, 약탈 행위를 한 시위대 82명을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수도 워싱턴 DC를 포함해 LA, 시카고, 뉴욕 등 주요 도시에서 대배심 평결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11.66상승 25.5611:03 06/25
  • 코스닥 : 1017.72상승 5.111:03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3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3 06/25
  • 금 : 73.73상승 0.311:03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