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학·방산' 인수하는 한화그룹의 M&A 역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그룹 본사 전경. /사진=머니투데이 DB
한화그룹 본사 전경. /사진=머니투데이 DB

삼성그룹이 계열사인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 등을 한화그룹에 매각하기로 한 가운데 한화의 인수합병(M&A) 역사가 주목받고 있다. 한화그룹의 삼성 4개 계열사 인수 주체는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에너지 등 3개사다. 앞서 수많은 M&A를 통해 성장한 한화그룹은 기업 인수 후 원활한 조직 문화 통합과 부실기업 정상화라는 성적을 갖고 있어 삼성 계열사 인수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진다.

우선 한화케미칼은 지난 1982년 한양화학 및 한국다우케미칼을 인수했다. 다우케미칼은 지난 1981년 제2차 오일쇼크로 인해 글로벌 석유화학 경기가 크게 위축되자 한양화학과 한국다우케미칼의 매각을 검토했다. 당시 한국프라스틱공업을 인수해 PVC를 생산하고 있던 한화그룹은 PVC 원료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한양화학 인수에 초점을 맞췄다.

석유화학시장의 발전을 확신한 한화그룹은 결국 지난 1982년 한양화학과 한국다우케미칼을 인수하면서 10대 그룹에 진입했다. 지난 1980년 7300억원 규모였던 한화그룹 매출은 1983년 2조1500억원으로 성장했다. 이후 이들 기업은 한화그룹의 캐시카우 역할을 하며 현재까지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CA, LDPE LLDPE 국내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출은 지난 1982년 1620억원에서 지난해 3조5914억원으로 늘었다.

한화생명은 지난 2002년 대한생명을 인수했다. 현재 매출과 수입보험료, 총자산 등에서 보험업계 2위에 올라 있다. 고용안정화 및 무배당 정책 등을 통해 인수 당시 누적손실(2002년 당시 2조3000억원)을 6년 만인 지난 2008년 완전 해소하고 연간 이익 약 5000억원을 창출했다. 지난 2012년 3월 5119억원, 지난해 3월 5132억원,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3550억원을 기록했다. 한화그룹 전체 매출 비중의 50%를 한화생명이 담당할 정도의 규모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지난 1985년 정아그룹 명성콘도를 품에 안았다. 리조트업계 선두주자였던 정아그룹 명성콘도는 무리한 시설확장과 자산관리 부실, 불법 자금조달 등으로 파산해 정리절차를 개시했다. 지난 1988년 당시에는 자본잠식(-400억원) 상태에 이르렀다. 지난 1985년 한화그룹으로 인수된 이후 사명을 한국국토개발로 변경하고 단순 콘도미니엄사업만 하는 게 아니라 종합레저기업으로 변신했다. 지난 1997년 법정관리에서 벗어나 현재는 골프장, 콘도, 워터파크 등 다양한 레저분야는 물론 단체급식과 식자재사업에도 진출하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레저기업으로 성장했다.

한화갤러리아 및 한하갤러리아타임월드는 지난 1986년과 2000년 각각 한양유통과 동양백화점을 손에 넣었다. 지난 1986년 당시 중화학분야에 편중된 사업구조를 개선하고 B2C사업으로 다각화를 검토하던 중 ㈜한양의 부도로 M&A시장에 나온 매출 1000억원, 자본금 4억원 규모의 적자기업인 한양유통을 인수한 것. 이후 4년 만에 매출을 2배(2100억원)로 늘리고 고용 보장과 지속적인 증자, 명품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예상한 국내 최초 명품백화점 개점 등 꾸준한 경영개선 과정을 통해 위치를 확고히 했다. 한화갤러리아가 지난 2000년 인수한 동양백화점은 인수 전 3년간 적자 상태였다. 그러나 현재 갤러리아타임월드로 대전지역 1위 백화점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말 매출은 1조2881억원이다.

한화큐셀은 지난 2012년 규셀을 인수했다. 큐셀은 지난 2012년 4월 파산했고 인수 당시 누적 영업적자는 4600억원, 공장 가동률은 20~30%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5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과 가동률 100%를 달성했다. 인수 당시 파산기업이었던 큐셀은 한화그룹에 속해지면서 현재 영업이익은 물론 세전이익 흑자가 예상될 만큼 성공적 턴어라운드를 일궈냈다. 이는 적극적 투자 및 경쟁력 강화 노력에 따른 결실로 기존 한화솔라원까지 감안하면 글로벌 태양관 업계 3위 수준으로 도약한 셈이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