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산다라박·이성경 화보, 남다른 카리스마 YG사단 ‘이게 바로 포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해로 제 7회를 맞이한 ‘엘르’ 매거진의 시그니처 자선 프로젝트 ‘엘르 쉐어 해피니스’에 동참한 스타 배우 6인의 화보가 최근 공개됐다. 이 캠페인에 참여한 YG 엔터테인먼트의 배우들은 차승원, 정혜영, 이용우, 산다라박, 이성경, 갈소원이다.


‘엘르 쉐어 해피니스’는 ‘엘르’가 2008년 이후 매년 12월, 스타 & 브랜드와 함께 성금을 모으고 전달하는 캠페인으로, 엘르의 지면 기부, 스타들의 화보 재능 기부, 브랜드의 구호 기금 기부로 소외되고 어려움에 처한 어린이와 여성들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엘르 매거진은 총 34인의 스타 서포터들과 18개의 브랜드 서포터가 함께했다. 참여한 YG 엔터테인먼트 배우들의 화보는 브랜드 서포터인 돌체엔가바나 (DOLCE&GABBANA), 구찌 (GUCCI), 발렌티노(VALENTINO), 토즈(TOD’S), 디올(DIOR)의 성금으로 이루어졌으며, 어려움에 처한 국내외 여성과 어린이들을 위해 소중하게 쓰여질 예정이다.


화보에 이어 스타 6인의 인터뷰도 공개했다. 배우 6인 중 가장 오랜 연기 경력을 지닌 배우 차승원은 “이런 좋은 취지의 자선 기획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인정해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겸손한 소감을 남겼다. 반대로 가장 어린 배우인 갈소원은 “엄마가 꼭 껴안아줄 때 힘이 나요. 어른이 되면 할머니, 할아버지를 지금보다 더 많이 도와드리고 싶어요”라며 순수함과 따뜻함을 드러냈다.


한편, 2NE1의 멤버 산다라박도 화보에 참여했는데 거창하지 않은 작은 나눔이 모여 큰 기쁨이 될 수 있음을 몸소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더불어 정혜영은 하루에 만 원씩 1년간 모은 365만원을 들고 ‘밥퍼’에 찾아가 하루 동안 봉사하는 일을 한다며, 나누는 삶의 즐거움을 자랑했다.


배우 이성경은 “나를 더 잘 이해하고 보듬어줘야 다른 사람에게도 진심으로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것 아닐까?”라며 혼자만의 시간은 소중하다고 전했다. 이용우 역시 이웃을 돕는 취지로 아름다운 순간을 만드는데 큰 기여를 해 현장을 따뜻하게 했다.

<사진=엘르>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