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지니어스’ 탈락자, 하연주 살고 김유현 떨어진 ‘미로’같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더지니어스 탈락자’

더 지니어스’ 9회전에서의 탈락자는 바로 김유현이었다. 생존자는 하연주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이하 더 지니어스3)’에서는 김유현과 하연주가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부진이 예상되던 하연주는 자신의 숨겨온 실력을 맘껏 발휘해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반면 김유현은 평소보다 고전했다. 결국 하연주가 데스매치에서 승리했고 김유현은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들어야 했다.


‘더지니어스’ 탈락자 김유현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악독하지도 못하고 착하지도 못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손에 땀을 쥐는 데스매치에서 승리를 거머쥔 하연주는 “친구라서 마음이 간다. 사회생활 하면서 동갑 친구를 만나기가 어려운데 즐겁게 게임을 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김가연이 김유현의 지인으로 등장해 화제가 됐다.

<사진=tvN ‘더지니어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