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농악’ 인류무형유산 등재 기념행사 열려

11월29일 경복궁 흥례문 앞 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주말, 서울 도심에서 ‘농악’ 인류무형유산 등재 기념행사 열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농악’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를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오는 29일 오후 3시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전국 각 지역을 대표하는 11개 농악단체 400여 명이 참여하여 대규모 축하공연을 펼치는데, 농악의 인류무형유산 등재를 ‘하늘에 고하고, 천하에 알리는’ 자리로 마련된다. 이번 축하공연은 ▲ 비나리굿 ▲ 흥겨운 농악 한마당(단체별 농악공연) ▲ 삼동골(삼층탑) 쌓기, 12발 상모돌리기 ▲ 대동놀이 순으로 이어져 다양한 지역의 농악을 보다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다.

또 본 행사에 앞서 전국에서 모인 농악패는 서울의 세 지점에서 개별 공연을 선보인다.
인사동(남인사마당12:00~13:00), 광화문(광화문 시민열린마당, 13:00~14:00), 국립민속박물관 광장(13:00~14:00) 세 곳에서 3~5개 농악패들이 모여 자신들만의 독특한 판굿과 개인놀이로 축제의 장을 펼칠 예정이다.

그리고 개별 공연을 마치면 각 농악패는 광화문을 거쳐 흥례문 앞으로 이동하면서 대규모 길놀이의 장관을 펼친다.

한편 이번 심사에서는 ‘북한의 아리랑’이 북한 최초로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일본의 ‘와시, 일본의 전통 종이 제작 기술’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27상승 42.2615:30 07/07
  • 코스닥 : 757.97상승 13.3415:30 07/07
  • 원달러 : 1299.80하락 6.515: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5: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15:30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