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삼둥이, 예능계에 역사를 쓰고있다 ‘21C세종대왕 납시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썰전 삼둥이’

역사를 쓰고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썰전’에서 배우 송일국의 아들 삼둥이(대한, 민국, 만세)가 조선의 세종에 비유됐다.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의 ‘예능심판자’ 코너에서는 3살부터 73살의 2014 ‘대세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가장 핫한 대세남은 송일국네 삼둥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허지웅과 박지윤은 “삼둥이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먹여 살리고 있다”며 “삼둥이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청률에 날개를 달아줬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구라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조선 건국 과정과 비유했다. 그는 “건국기에 태조 추사랑이 있었다. 그리고 부흥기 때 태종 서언,서준”이라고 말하며 “전성기 때의 세종은 대한, 민국, 만세로 비유할 수 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지윤은 “대한이는 장남 특유의 듬직함, 둘째 민국이는 귀여움, 만세에게는 의외의 행동을 하는 매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는 “처음 ‘슈퍼맨이 돌아왔다’ 론칭할 때 다들 MBC ‘아빠! 어디가?’의 아류작이라고 비난을 했다”면서 “막상 아이들과 부모가 의사소통이 안돼서 프로그램 진행이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으나, 어린 아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 사로잡았다”고 견해를 밝혔다.


또한 김구라는 “삼둥이를 잡을 연예인 2세가 있을까?”라는 질문에는 “전 축구 국가대표 이동국 선수가 겹쌍둥이와 막내를 둔 다섯 아이의 아빠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한편, 실제로 송일국의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 투입 후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시청률은 평균 9~10%에서 16~17%로 높아져 세쌍둥이의 인기를 입증했다.

<사진=JTBC ‘썰전’>



 

  • 0%
  • 0%
  • 코스피 : 2295.46하락 46.3215:15 07/06
  • 코스닥 : 745.21하락 5.7415:15 07/06
  • 원달러 : 1307.50상승 7.215:15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5:15 07/06
  • 금 : 1763.90하락 37.615:15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