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제 3회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결과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투자, 제 3회 대학생 모의투자대회 결과 발표
신한금융투자는 28일 대학생 모의투자대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우수한 성적을 낸 참가자들을 포상했다고 밝혔다.

70개 학교, 154개팀이 참가한 학교리그에서 충북대학교의 ‘1등’팀은 26.33%의 수익률과 우수한 프리젠테이션 성적으로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KEC’와 ‘삼진제약’을 포트폴리오의 주요종목으로 선정한 ‘1등’ 팀은 종목발굴, 재무분석, 리스크관리 등 팀원간 역할분담이 분명하였고, 로스컷 기준을 지키는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우승팀이 될 수 있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실시되어 관심을 모았던 학교대항 형식의 학교리그는 수익률뿐 아니라 모의투자를 진행하면서 세운 투자원칙과 포트폴리오 구성 등을 발표하는 프리젠테이션도 함께 평가하였는데 프리젠테이션 과정에서 중합순위가 바뀐 경우도 있었다.

부산대학교의 ‘SMP’팀이 그 반전의 주인공이다. 이 팀은 대회기간동안 4.95%의 수익룰로 4위로 마감하였으나 이후 진행된 프리젠테이션 경연에서 좋은 성적을 나타내 종합순위 2위로 대회를 마감하여 눈길을 끌었다. ‘SMP’팀은 투자전략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시황 분석 및 개별종목 선정과정을 프리젠테이션에서 잘 설명함으로써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개인리그에서는 한국외국어대학교의 강홍석(필명 enluc23)씨가 수익률 72.74%로 1위를 하여 상장과 상금 200만원을 차지했고 동국대학교의 김성준(필명 보나파르트)씨가 53.49%의 수익률로 2위의 영예를 얻었다.

단체리그에서는 ‘마이다스의 손’팀이 24.5%의 수익률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골크입상’팀은 73명의 팀원으로 출전하여 단체리그 최다참여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월6일부터 11월14일까지 6주간 진행된 이번 대학생 모의투자대회에는 3169명의 대학생이 참가하여 수익률을 겨뤘다. 가장 많은 학생이 참가한 학교는 계명대학교로 113명의 대학생이 참여하였고 두번째로 많은 학생이 참가한 대학교는 102명의 학생이 참가한 한양대학교였다.

정환 신한금융투자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대학생 모의투자대회를 통해 대학생들이 증권시장을 이해하고 바람직한 투자판단을 내리는 능력을 키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