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교육감 선거 도운 공무원 3명에 자격상실 벌금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법원이 경남교육감 선거 당시 특정 교육감 후보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경남교육청 소속 공무원 5명 중 3명에게 공무원 신분 상실에 해당하는 벌금형을 내렸다.

창원지법 제4형사부는 28일 경남교육청 성모(59) 전 과장에게 벌금 600만원을, 전 지역교육지원청 김모(60), 강모(59) 교육장에게 벌금 150만원 씩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박모(47), 이모(44) 장학사에게는 벌금 9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공무원은 최종심에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신분을 잃게 된다.

재판부는 이들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 신분인데도 3선에 나선 고영진 당시 경상남도 교육감을 당선되게 하려고, 선거운동을 한 점을 인정했다.

앞서 이들은 교육감 선거운동기간인 지난 5월, 고영진 교육감 후보의 선거사무소로부터 받은 홍보 문자 메시지나 선거운동 블로그가 링크된 문자 메시지를, 교육청 공무원과 지인들에게 보낸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4.02상승 22.0109:19 07/07
  • 코스닥 : 753.37상승 8.7409:19 07/07
  • 원달러 : 1306.30보합 009:19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09:19 07/07
  • 금 : 1736.50하락 27.409:19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