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해돋이 숨은 명소 13선…미리미리 준비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해동용궁사/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실제 여행지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부산해동용궁사/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실제 여행지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음
새해 첫날을 맞아 한번쯤 생각해보는 ‘일출 보러 가기.’

하지만 버스나 기차를 타자니 티켓 예매가 신경 쓰이고 승용차도 교통체증이 걱정이다. 해돋이 여행을 실행에 옮기려면 고려해야 할 것이 많다. 패키지상품이 인기 많은 이유가 여기 있다. 1년에 한번뿐인 특별한 날 낯선 지역에서 세세한 일정을 확인하랴 수많은 인파에 치이랴 고생할 필요 없다.

한 가지 유의점은 생각보다 예약이 빨리 마감된다는 것. 국내여행이라 맘 놓으며 12월 중순 이후 예약하려는 사람이 많은데 그때 가면 늦는다. 새해맞이 일출 상품 특성 상 단 1회만 있다 보니, 저렴한 가격에 명소를 두루 보는 상품은 금방 매진된다. 서둘러 준비해야 알차게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이때 ‘일출 명소’ 하면 정동진. 굳이 북새통인 장소에 제 발로 찾아가지 말자. 못지 않게 훌륭한 해맞이 장소가 12곳이나 더 있다.

참좋은여행은 지난 27일 일출 명소 13선을 소개했다. 뛰어난 경관에도 아직 알려지지 않은 해돋이 명소들이다. 강원의 양양, 경북의 영덕, 경남의 남해, 전남의 여수 등으로 1박2일 또는 무박2일 일정이며 1만9900원부터다.

지역마다 특색 있는 관광지와 연계했기 때문에 리무진, 유람선, 케이블카 등 이용하는 교통수단이 각각 다르다.

■태백산 눈꽃 트레킹

수면 위로 떠오르는 태양의 모습을 뻔하다고 느낄 수 있다. 새하얀 눈과 함께라면 어떨까.
야간산행 후 태백산 정상에서 능선 위로 솟아 오르는 일출을 감상하는 일정. 눈 덮인 나무가 우거진 눈꽃터널, 하늘과 가장 가깝다 여겨진 천제단 등 곳곳에 볼거리가 있어 지루하지 않다. 단순히 일출을 보기 위한 산행이 아닌 것. 산행은 A코스, B코스 중 선택 가능하다. A코스를 주로 이용하는데 산행시간은 왕복 4시간 가량 소요된다. 4만1000원.

준비물 : 야간산행용 랜턴. 그리고 컵라면.

■경주 감포문무대왕릉

동해안에서 200m 떨어진 바다에 위치한 신라 제30대 문무왕의 수중릉. 대왕암이라고도 불린다. 화장한 뒤 동해에 묻으면 용이 되어 침입하는 왜구를 막겠다는 유언에 따라 만들어졌다. 사방에 수로가 있는데 외부는 파도가 치지만 내부는 잔잔해 전례 없는 특이한 형태의 무덤이다. 세계유산 불국사도 둘러본다. 인간세계에 부처의 나라를 그대로 재현하고자 한 신라의 노력을 엿볼 수 있는 곳. 오는 편은 KTX로 이동해 편안하다. 9만9000원.

준비물 : 해변가에 새 발자국이 많다. 일출을 기다리며 새에게 줄 과자와 망원경.

■남해 금산 보리암, 가천 다랭이마을

비단 금(錦)자를 쓰는 남해 금산. 조선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뒤 왕위에 오르자 감사의 뜻으로 이름 붙였다. 강화도 보문사, 낙산사 홍련암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기도처. 온통 기암괴석인 산악공원이며, 곳곳에 등산객이 소망을 담아 쌓은 돌탑이 있다. 함께 보는 가천다랭이마을. 바다로 내닫는 45도 경사의 설흘산 비탈에 일궈진 180층 계단식 논이다. 산비탈을 깎아 만든 탓에 아직도 농사일에 소와 쟁기가 필요하다. 최남단에 위치해 한겨울에도 따뜻한 마을. 9만5000원.

준비물 : 다랭이마을 근처 포토존에서 촬영할 카메라.

■통영

통영 미륵산을 오르내리는 국내 최장(1,975m)의 관광용 케이블카를 타고 전망대까지 쉽게 간다. 일출을 본 후에는 유람선을 타고 한산도 제승당으로 이동한다.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한 곳. 이순신이 한산도에 진을 친 후 참모들과 협의하던 곳이며, 기념비, 귀선각, 한산정 등이 있다. 아이와 함께 역사를 배우는 교육적인 장점도 있어 좋다.
통영하면 먹거리다. 강구안 활어시장에서 막 잡은 횟감의 싱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피난민으로 내려온 사람들이 만들어 먹기 시작한 통영꿀빵, 원조 충무김밥도 놓치지 말자. 12/24(수), 26(금), 31(수) 3회 출발. 7만6000원.

이외에도 ▲크루즈 위에서 해돋이를 보는 남해 상품 ▲동해 추암 촛대바위 ▲포항 호미곶 ▲동백꽃 만개한 향일암과 오동도 ▲간절곶의 희망우체통 등 다양한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자세한 내용은 참좋은여행 홈페이지(www.verygoodtou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