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라디오, 띠동갑에게 근거있는 저격당해 ‘뜨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전현무 라디오’

걸그룹 소녀시대의 써니가 전현무에게 쓴소리를 전했다. 써니는 MBC 라디오데이 이벤트를 통해 방송인 전현무 대신 ‘굿모닝FM’ 진행했다.


써니는 1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굿모닝 FM’에 일일 DJ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 말미 스튜디오로 전화를 건 전현무는 써니와 출퇴근 의남매라며 “얼굴 한 번 본 적 없지만 의남매다. 파이팅이 넘친다”는 칭찬을 전했다.


이에 써니는 “원래는 저녁 8시부터 10시 책임지고 있다 보니 감성적인 부분을 강조했는데 아침을 책임지다보니 힘들다”라는 고충을 털어놨고, 전현무는 “잘하고 있다. 말투가 중독성있다. 자양강장제 많이 먹고 왔나보다”라고 말했다.


이어 써니는 “출근 준비 해야하지 않냐. ‘정오의 희망곡’을 해야한다”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패밀리데이’라 1년 2개월 만에 월요일 늦잠을 잤다. 덕분에 잘 잤다"라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대해 써니는 “늦잠은 버릇되지 않게 조심해라”라며 전현무의 잦은 지각에 대해 언급했고, 전현무는 “그런 이야기 민감하니까 자제해라. ‘정오의 희망곡’은 지각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MBC FM4U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새벽 2시까지 ‘패밀리데이’를 진행한다. ‘패밀리데이’는 10년 이상 지속돼온 MBC 라디오의 전통 행사다.


이날 ‘음악캠프’의 터줏대감 배철수는 ‘두시의 데이트’로 자리를 바꿔 오후를 책임질 예정이다. 전현무는 ‘정오의 희망곡’을 맡아 활기찬 낮 시간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보였고, 김신영은 ‘꿈꾸는 라디오’를 맡아, 감성 충만한 시간대를 새로운 개그감으로 꾸밀 예정이다.


정지영은 ‘음악캠프’를 맡아 퇴근길의 피로를 달콤하게 녹인다. 샤이니 종현은 ‘FM데이트’로 김현철이 ‘오늘 아침’으로 이루마는 ‘오후의 발견’으로 박경림은 ‘골든디스크’로 이재은 아나운서는 ‘푸른밤’을 진행해 색다른 패밀리데이의 매력을 청취자들에게 선사한다.

<사진= MBC 라디오 FM4U ‘굿모닝 FM’>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