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때문에… 무디스, 일본 신용등급 'AA3'→'A1'으로 한 단계 강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1일 일본의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했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무디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개혁인 아베노믹스를 둘러싼 불확실성을 이유로 일본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춘다고 밝혔다.

신용등급 강등에는 아베 총리가 2차 소비세율 인상시기를 미루고 오는 14일 조기총선을 치르기로 한 것이 결정타로 작용했다. 무디스는 현재 고령화 위기에 빠져있는 일본이 소비세율 인상시기를 미룸으 재정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국내총생산(GDP)의 2배 이상인 공공부채로 고전하고 있다. 이에 균형재정 달성을 위해 지난 4월 소비세율을 5%에서 8%로 인상했다.

당초 내년 10월 세율을 10%로 추가 인상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지난 3분기 성장률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하는 등 경기침체에 빠지자 추가 소비세율 인상시기를 18개월 미루기로 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