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신관치 논란' 확산… 금융노조 "비정상의 정상화 실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권 '신관치 논란' 확산… 금융노조 "비정상의 정상화 실천해야"
이순우 우리은행장이 지난 1일 돌연 연임 포기를 선언한 가운데 금융권에서 이른바 신(新)관치 논란이 거세게 불고 있다.

관료 출신들이 금융권의 자리를 장악했던 '관치시대'가 가고 정권의 힘을 등에 업은 민간인이 득세하는 '정치 금융시대'가 열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행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광구 부행장, 김승규 부행장, 김양진 전 수석부행장 등 행장 후보 3인을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금융권에선 이미 이 부행장이 차기 행장으로 내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에서 이미 그를 차기 행장으로 그를 염두해두고 행추위를 가동했다는 분석이다.

이 부행장은 서금회(서강금융인회)의 핵심 멤버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금회는 박근혜 대통령이 나온 서강대 출신 금융인들이 만든 모임이다.

이때문에 김승규 부행장과 김양진 전 수석부행장은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들러리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행추위가 끝나기도 전에 이미 특정인물이 내정된 사례는 본적이 없다"면서 "정상적인 인선 시스템이 붕괴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이러한 비정상적인 인선 시스템은 은행연합회장 선임 작업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종휘 전 우리은행장, 조준희 전 기업은행장 등이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측됐지만 ‘하영구 내정설’이 불거지며 판세가 출렁였다. 결국 이사회에서 하 전 씨티은행장이 차기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됨으로써 내정설은 사실로 판명됐다.

이에 대해 금융노조는 "금융권 인사가 인맥과 연줄로 엉망이 되고 있다"며 "청와대와 금융 당국이 비정상의 정상화와 낙하산 인사 근절을 말로만 떠들 게 아니라 몸소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74상승 18.1911:36 01/21
  • 코스닥 : 979.00상승 1.3411:36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36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36 01/21
  • 금 : 56.24상승 1.0511:36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