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자동차노조연맹 “금호고속, 사모펀드 매각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3일“ 금호고속의 사모펀드 매각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버스업계와 노동자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매각절차를 절대로 인정할 수 없으며, 본 입찰에 참가 후보자가 된 MBK파트너스는 ING생명 및 씨앤엠 인수 후 무리한 구조조정과 노동자 해고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사모펀드”라고 주장했다.

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버스운수업은 공익사업으로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마저 도외시하는 사모펀드가 금호고속을 인수한다면 이용승객이 적은 비수익 노선들은 폐쇄하고 운전기사마저 최소인원만 남기고 해고할 것이 자명한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도 장시간 운전에 시달리고 있는 버스운전기사들의 노동강도를 더욱 심화시켜 버스를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도로위 시한폭탄으로 만들어 버릴 것이며, 이는 결국 국민들의 교통권과 대중교통의 안전성을 위협하는 매우 위험천만한 행위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IBK 투자증권-케이스톤 컨소시엄이 버스업계와 노동자들의 의견을 배재한 채 ‘먹튀’를 위한 매각절차에 돌입할 경우, 연맹은 전국 8만 조합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로 간주하고 전면적인 투쟁에 돌입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금호그룹은 2012년 자금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IBK 투자증권-케이스톤 컨소시엄에게 금호고속을 매각한 바 있다. 

당시 금호그룹과 IBK 투자증권-케이스톤 컨소시엄은 금호고속의 경영권을 인정하고 기한이 끝나 재매각할 경우, 금호그룹에게 우선매수권을 주도록 협정을 체결했지만 최근 IBK 투자증권-케이스톤 컨소시엄측이 금호고속 매각을 공개방식으로 진행하면서 또 다른 사모펀드에 재매각을 추 중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2.93하락 52.9714:09 01/18
  • 코스닥 : 954.72하락 9.7214:09 01/18
  • 원달러 : 1104.70상승 5.314:0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09 01/18
  • 금 : 55.39하락 0.3114:09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