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성접대 강요 받았다" 16세 미스 미얀마 주장, 사실로 드러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스 미얀마 /사진=뉴시스
미스 미얀마 /사진=뉴시스

‘미스미얀마’

국제미인대회에서 우승한 미얀마 여성이 대회 한국 관계자에게 전신 성형과 성접대를 강요 받았다는 주장이 사실로 드러났다.

3일 국제미인대회를 개최했던 '미스 아시아퍼시픽월드' 조직위원회는 아웅과 N매니저먼트 대표 최모(48)씨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미스 아시아퍼시픽월드'에서 우승한 메이 타 테 아웅(16)은 시가 2억원 상당의 왕관을 들고 잠적한 뒤 8월 미얀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관계자가 전신성형과 성접대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아웅은 N사로부터 음반제작과 보컬트레이닝 등에 대한 제안을 받고 한국 땅을 밟았다. 그러나 음반제작과 보컬트레이닝을 시켜주겠다던 N사 대표 최 씨는 귀국 첫날부터 서울의 모 호텔에서 "돈이 없으니 고위층 인사에게 접대를 해야 한다"며 성접대를 강요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사법적 대응에 나선 조직위 관계자에게 최씨가 실토하면서 확인됐다.

이에 조직위 관계자는 "조직위의 국제적인 이미지 실추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최씨를 조만간 경찰에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미스 미얀마 메이 타 테 아웅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지자 누리꾼들은 "미스 미얀마, 대표 구속해라", "미스 미얀마, 안타깝네..", "미스 미얀마, 저렇게 어린애한테" "미스 미얀마, 말세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0.11하락 52.4512:09 01/28
  • 코스닥 : 964.72하락 21.212:0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0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09 01/28
  • 금 : 55.74상승 0.4212:09 01/28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