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 겨울 패션, 놓칠 수 없는 ‘보온성’과 통통 튀는 ‘컬러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겨울을 맞아 엄마들은 아이들 월동준비로 분주하다. 겨울철엔 낮과 밤 기온차도 크고 해가 빨리 지기 때문에 보온성은 물론 시각적으로 눈에 잘 띄는 아이템으로 착용시키는 것이 좋다. 추운 겨울, 우리 아이에게 꼭 필요한 패션 아이템을 살펴보자.

키즈 겨울 패션, 놓칠 수 없는 ‘보온성’과 통통 튀는 ‘컬러감’

▶ 톡톡 튀는 ‘노란 부츠’ 빙판길도 안심

겨울에 제일 걱정되는 것이 빙판길이다. ‘네이티브’는 아이들이 빙판길에 넘어지지 않도록 미끄럼방지는 물론 발수효과까지 뛰어난 '지미윈터스 키즈'를 선보였다. ‘지미윈터스 키즈’ 부츠는 EVA소재로 만들어 가볍고 신발 내부에 따뜻한 내피가 전체적으로 덮여 있어 발의 보온성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엘라스틱 끈으로 아이 다리에 맞게 핏 조절이 가능하며 안쪽 사이드 지퍼가 부착 돼 편하게 신고 벗을 수 있다. 톡톡 튀는 옐로우 컬러는 걸을 때 마다 귀여움을 더해주며 오염물질이 묻어도 쉽게 닦여 관리가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 답답한 목도리보다 간편한 ‘넥워머’로 감기 뚝!

감기에 잘 걸리는 아이들은 목을 항상 감싸주는 것이 좋지만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은 두꺼운 목도리를 착용하기 꺼려한다. 이럴 땐 두터운 목도리 대신 간편하게 두를 수 있는 블루독의 ‘넥워머’를 추천한다. 멋스러운 핑크 컬러감과 연사조직의 깔끔한 케이블 무늬가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또 원통형 제품으로 보온성이 좋으며 넥워머 하나만으로도 겨울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


▶ 눈오는 날엔 ‘모자’와 ‘장갑’으로 체온 유지

눈이 올 때 꼭 필요한 아이템이 바로 모자와 장갑이다. 머리카락이 온전히 자라지 않은 어린 아이들은 눈을 맞으면 체온이 쉬이 떨어질 수 있다. ‘닥스키즈’의 ‘사카리바 방한모자’와 ‘방한장갑’은 카치온 소재를 사용해 착용 시 보온성이 우수하며 폭신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블루와 그린을 이용한 투톤 컬러에 닥스훈트 로고가 포인트돼 깜찍한 느낌을 배가한다.

<사진=네이티브, 닥스키즈, 블루독>

 

  • 0%
  • 0%
  • 코스피 : 3035.63하락 50.2713:13 01/18
  • 코스닥 : 958.37하락 6.0713:13 01/18
  • 원달러 : 1105.30상승 5.913:13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13 01/18
  • 금 : 55.39하락 0.3113:13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