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까지 이통3사 모두 '요금 약정할인 반환금' 폐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KT와 SK텔레콤에 이어 LG유플러스도 '요금 약정할인 반환금 제도'를 폐지키로 했다. 이로써 앞으로 이통3사 모두에서 요금할인 반환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

3일 LG유플러스는 12월부터 요금 약정할인 반환금 제도를 폐지하며 요금 부담을 더욱 완화키로 했다.

이에 따라 12월 1일 이후 LG유플러스에 가입한 고객들은 부득이하게 약정기간 내 서비스를 해지하더라도 매월 제공받았던 요금할인에 대한 반환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다만 12월 1일 이전에 가입해 약정기간이 남아 있다면 해지 시 반환금을 내야 한다.

기존에는 위약 고객이 단말 지원 반환금과 약정할인 반환금 두 가지를 모두 부담해야 했다. 이번 위약금 간소화로 단말 지원 반환금만 남게 되어 고객 부담이 한층 경감될 전망이다

한편 앞서 KT는 지난 11월 이통 3사중 가장 먼저 약정할인 금액에 상응하는 만큼 기본료를 낮춘 '순액 요금제'를 출시했다. SK텔레콤도 지난 1일, '요금약정할인반환금'을 폐지해 10월 1일 이후 가입자부터 요금 할인 약정 반환금을 받지 않고 있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7.87하락 38.0312:57 01/18
  • 코스닥 : 963.62하락 0.8212:57 01/18
  • 원달러 : 1104.90상승 5.512:57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2:57 01/18
  • 금 : 55.39하락 0.3112:57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