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방산 품는 한화, 장교동 찾은 김승연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본사를 찾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영 복귀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3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을 찾았다. 김 회장은 공식 업무가 아닌 개인 업무를 보기 위해 본사에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관계자는 “최근 (김승연 회장이) 본사에 2차례 정도 온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개인적인 약속이 있어 잠시 들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계 안팎에서는 김 회장이 이전부터 그룹 현안에 대해 중대한 결정을 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경영 복귀가 임박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김 회장은 1조9000억원 규모의 삼성그룹 4개 계열사인 삼성테크윈, 삼성탈레스, 삼성종합화학, 삼성토탈의 인수 계약을 재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화그룹이 최근 5개 계열사 대표 인사를 실시한 점과 태양광 계열사의 대규모 투자에 있어서도 김 회장의 결단과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