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네스 카야 인터뷰, “억울하고 답답해서 자살도 떠올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에네스 카야 인터뷰’

터키 출신 방송인 '비정상회담'의 에네스 카야가 ‘총각행세 루머’와 ‘불륜설’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입장을 밝힌데 이어 한 언론과 인터뷰에 응했다.


5일 에네스 카야는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루머에 대한 오해를 해명했다. 그는 루머의 시초인 ‘총각행세 하지 마라’는 글을 올린 익명의 여성에 대해 “결혼하기 2년 전에 알던 분이다. 서로가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고 1년에 수차례 문자를 주고받았다”라며 “결혼 전부터 알던 인연이라 짓궂게 이야기를 한 게 잘못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총각행세 루머’에 가세한 다른 글에 대해선 “과한 것도 있고 일방적인 것도 있다. 또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것도 있다”며 “내가 차라리 죽어버린다면 이 사람들이 조금이나마 미안해 할까하는 생각도 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고국 터키 도피설’에 대해서 “떼돈을 벌고 터키로 먹튀했다는 기사까지 난 걸 봤다. 눈물을 흘리며 그 기사를 읽었다”며 “떼돈을 벌지도 떠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는 “2011년 터키와 한국에서 각각 결혼식을 올렸다. 어렵게 한 결혼이다. 딸은 없고 19개월 된 아들이 있다”고 항간에 떠도는 소문들을 일축했다.


지난해 4월 KBS 1TV ‘아침마당’ 결혼 질문에 대답을 회피했다는 지적에는 “문제의 (방송) 장면은 일종의 상황극 같은 분위기였다. 사투리로 ‘장가 갔냐?’ 등 패널의 질문이 나올 때 사투리로 대답하다가 얼버무리기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에네스 카야는 루머로 힘든 시간을 보낸 아내에 대해 “와이프에게 ‘이 상황이 미안하지만 한 번만 곁을 좀 지켜 달라. 하고 싶은 말 있으면 숨기지 말고 야단을 쳐달라’고 했더니, ‘지금 나보다 네가 더 힘들 것 아니냐’고 말하더라”라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처음부터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않은 이유는 “소속사가 없어서 어떻게 의사를 표명해야 할지 방법이 마땅치 않았다. 처음에는 (루머가) 시간이 지나면 사그라질까 싶어서 옳지 않은 표현이 있어도 수용하고 침묵하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루머가 확대 재생산되자 에네스 카야는 3일 법률법인 정건을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하면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당시 에네스 카야 측은 “에네스 카야는 인터넷의 글 또한 대중의 관심과 사랑에서 비롯된 것이라 여겨 본인에 관한 옳지 않은 표현조차도 수용하고 침묵하고자 하였으나, 일방적으로 왜곡 또는 과장된 주장에 대한 침묵은 무한한 억측을 낳을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고민 끝에 더 이상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본인이 거론된 현 사태의 모든 사실 여부를 법에 따라 밝히기로 했다”고 공식입장을 알렸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에네스 카야가 유부남임에도 불구하고 총각행세를 하면서 여자들을 만났다는 주장을 담은 글과 카카오톡 메시지, 음성파일이 올라와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 연예패션 미디어 ‘스타패션’ 및 SBS ‘한밤의 TV연예’ 등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들과의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사진=SBS‘한밤의 TV연예’>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