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황산테러, 전직교수 범행으로 21살 조교 등 6명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YTN캡처
사진=YTN캡처
전직 대학교수가 제자 가족에게 황산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40분께 경기도 수원시 원천동 수원지검 청사 4층 형사조정실에서 경기도 모 대학 전 교수 38살 서모 씨가 대화를 나누던 조교에게 황산을 뿌렸다.

이 사고로 조교 21살 강모 씨와 강 씨의 가족, 형사조정위원 이모 씨 등 6명이 얼굴과 손 등에 크고 작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피의자는 500ml 가량의 황산을 작은 용기에 담아 간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시 형사조정실에서는 서 씨가 강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양측의 화해를 주선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 씨 등이 검찰 청사에 들어올 당시 소지품 검사를 했지만 작은 용기에 들어있는 액체가 황산이라는 것은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