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윤회·청와대 비서진 '통신기록'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 정윤회·청와대 비서진 '통신기록' 확보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문건'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정씨와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들의 통신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수봉)과 특수2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지난 4일과 5일에 걸쳐 박관천 경정 등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들을 연이어 소환조사한 만큼 주말 동안 진술 내용과 압수물 분석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검찰은 전방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며 진술의 신빙성을 가리기 위한 물증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정씨 등 일부 관련자들은 '십상시' 비밀회동 자체를 부인하고 있어 청와대 인사들의 통신 기록을 중심으로 문건의 진위 여부를 가리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명예훼손 수사를 전담하는 형사1부와 문건 유출 수사를 맡은 특수2부는 지난 3~4일 전방위 압수수색을 벌여 디지털증거를 다수 확보했다.

형사1부는 지난 4일 현 정부 비선실세로 지목된 정씨와 '실세 3인방'을 비롯한 청와대 10인 '십상시'의 회동 장소로 지목된 J중식당 서울 강남 본점과 분점 2곳을 압수수색했다.

특수2부도 지난 3일 박 경정이 근무하는 서울도봉경찰서, 서울지방경찰청 정보1분실, 박 경정의 자택 등 6곳을 압수수색해 박 경정의 노트북 2대, USB, 컴퓨터 하드디스크, 서울청 정보1분실 소속 경찰관 17명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전날인 지난 2일 박 경정이 부하 직원 유모 경장에게 지시해 자신이 정보과장으로 있는 도봉서 사무실 컴퓨터 파일을 삭제토록 한 사실을 확인했다. 삭제된 파일은 현재 대검 디지털포렌식센터에서 복구 중이다.

청와대는 박 경정이 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할 당시 사용했던 컴퓨터에서 삭제된 파일을 전부 복구했고 조만간 검찰에 추가로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경정이 삭제한 파일 중 정부 부처 행정 공무원 비리 첩보 관련 내용도 포함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또다른 파장이 예고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주 숨가쁘게 진행해 온 1차 조사를 주말 동안 마무리짓고 이르면 내주 초 정윤회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