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이스 김어준 "세월호 희생자 어머니 딸에게 보낸 편지" 공개 뭉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어준의 파파이스 홈페이지 캡처
김어준의 파파이스 홈페이지 캡처
팟캐스트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 어머니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해 누리꾼들의 눈을 적시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팟캐스트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는 세월호 희생자인 단원고등학교 2학년 학생 김주희(17)양의 어머니가 출연했다.

편지에서 어머니는 딸 김주희 양을 "꿈아"라고 부르며 "나의 사랑하는 딸이자 내 곁에 있는 유일한 친구"라고 표현했다.

어머니는 편지에서 "언제라도 볼 수 있는 내 딸인 줄만 알았지. 네가 없으니 이렇게 그립고 아플 줄 엄마는 몰랐단다. 엄마가 세상을 너무 몰라서 우리 딸을 잃었지만 엄마가 더 노력해서 진실만큼은, 억울함만은 풀 수 있게 우리 주희가 힘을 줘"라고 적었다.

김 양의 어머니는 이어 "미안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주희야. 엄마한테 자주 와. 안고 싶다 내 딸"이라는 말로 편지를 마쳤고, 이 편지를 듣고 있던 이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김주희 양은 지난 4월 22일 인양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뒤 현재 안산 하늘공원에 안치됐다.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듣는 내내 눈물을 흘렸다.", "세월호 모든 희생자들에게 명복을 빕니다.", "세월호 진실 빨리 규명되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