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등장에 대응하는 택시업계…‘쿠폰콜택시’ 등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모바일 차량예약 서비스 '우버'의 등장에 긴장한 택시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소비자들이 우버 서비스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이자 택시업계에서는 기사들을 중심으로 승객 서비스 만족도 제고를 위해 자체 친절교육 강화와 부당요금징수·승차거부 안하기 등 자정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택시를 자주 이용하는 승객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마일리지 형식의 적립금을 쌓아주는 서비스 등도 등장하고 있다.

이른바 ‘쿠폰콜택시’는 승객의 콜 요청에 의해 운행하는 택시로 이용할 때마다 쿠폰에 도장을 찍어 줘 10회 이용시 무료운행을 제공한다.

쿠폰콜택시는 기업들이 밀집된 명동, 을지로, 역삼동, 청담동, 삼성동, 상암동, 가산디지털단지 지역을 중심 영업하고 있으며 인천, 분당, 일산 등 수도권 신도시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이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하는 '쿠폰콜택시'도 영업을 시작했다. 이런 '쿠폰콜택시'는 이른 출근이나 야근 후 회사에서 택시비를 지원해주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쿠폰콜택시'는 현재 비용상의 이유로 장거리를 이동하는 승객들을 위주로만 영업을 하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